혼자 즐긴 토요일 저녁 만찬 - 홍대 근처 산띠

내가 좋아하는.../味...樂 2008.06.23 22:11
홍대 앞을 정처없이 걷다가 Ezina님의 블로그에 소개되었던 산띠(Shanti)를 발견했습니다.
마침 저녁 먹을 시간도 되었고 해서 과감히 혼자 계단을 올라갑니다.

히말라야를 생각하게 하는 하얀 산과 커다란 꽃이 그려진 화사한 계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창문 앞에 향기로운 향불이 피워져 있고, 작은 꽃다발 사이로 촛불 하나가 타고 있습니다.
간결한 선으로 그려진 여인의 미소가 푸근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탄두리 커리와 난을 주문하고 톡톡한 질감의 테이블 보가 덮인 식탁에 앉아 가방 속에 있던
책을 꺼내봅니다.
저녁을 먹기에는 아직은 조금 이른 시간.
투명한 유리잔에 담긴 시원한 물 한잔으로 목을 축이고, 이국적인 선율이 흘러나오는 조금 어둑한 식당의 고요함을 즐겨봅니다.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는 젊은 아가씨들.
소곤거리는 연인들의 웃음 소리도 정답습니다.

확대


음식 사진은 생략합니다.
꽤나 유명한 식당이기도 하고, 음식 맛은 좋다고 정평이 나 있으니 제가 굳이 덧붙일 말이 없네요.

커리가 남아서 난을 하나 더 시킬까 하다가 참았습니다.
예전에 가봤던 삼성 본관 지하의 인도음식점보다 난의 양이 조금 작은 듯도 하네요.
여기도 밀가루 가격 인상의 여파가...? ㅎㅎㅎ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에 씌여진 누군가의 손글씨입니다.
상처받는 것이 두려우면 사랑을 할 수 없는건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