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것에 대한 아쉬움

내가 좋아하는.../視...樂 2008.06.22 20:55

'상전벽해'라는 말이 우리나라처럼 잘 어울리는 곳이 또 있을까요?
개발의 논리에 떠밀려 익숙했던 풍경들은 어느새 기억속으로 잊혀져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촌스러운 듯, 조금 불편한 듯 보여도 나름의 낭만을 간직한 듯이 보이는 낡은 건물들.
오랫동안 그 자리에 있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은 욕심일 뿐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색의 콘크리트, 압도하는 통유리로 이루어진 스카이라인 보다는
세월의 흔적이 보이고 약간 촌스러운 듯 한 그 모양이 때로 더 정겹습니다.
인사동과 황학동의 변신이 그다지 반갑지 않은 이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마다 갖고 있던 특징이 사라져가고 어딜 가나 비슷하게 보이는 풍경들.
부수고 새로 짓는 것만이 능사가 아님을 언제쯤 깨닫게 되는걸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